北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 vs 통일부 "남북 합의해야"

박하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23:49]

北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 vs 통일부 "남북 합의해야"

박하나 기자 | 입력 : 2019/11/15 [23:49]

▲     © 데일리넷

 

북한이 지난 11일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와 관련, "정부에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당국이 침묵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남조선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여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통일부틑 북한에 우리측 제안에 호응해 나오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 간에 협의를 통해 해결한다는 기본적인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며 "북측도 금강산 문제해결을 위해 우리측 입장에 호응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