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백산메모리얼파크 건립 안양도 함께 한다

이민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4 [16:31]

함백산메모리얼파크 건립 안양도 함께 한다

이민수 기자 | 입력 : 2019/11/24 [16:31]

▲     © 데일리넷

 

최대호 안양시장과 김선화 안양시의회 의장이 지난 22일 화성 종합장사시설 공동투자협약서에 서명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안양시는 화성·부천·안산·시흥·광명시 등 5개 지자체 종합장사시설 건립 추진에 합류하게 됐다.

 

화성 종합장사시설 건립 공동추진은 2013년 당시 최대호 안양시장이 화성시에 첫 제안한 사항이다. 기피시설이라는 인식과 안양지역내 마땅한 화장장 건립 가용부지가가 없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이다.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산12-5번지) 일원 30만㎡부지에 조성되는 종합장사시설 함백산 메모리얼 파크(가칭)는 화장시설 13기, 봉안시설 2만6514기, 자연장지 2만5300기, 장례식장 8실 그리고 주차장, 공원, 관리사무소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 건축면적은 9154㎡규모로 2021년 3월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성에 드는 총 비용은 142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중 화성시가 부담하는 자연장지와 장례식장 건립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안양시 등 6개 지자체가 균등 및 인구비율 따라 공동부담하게 된다.

 

안양시가 부담하게 될 비용은 196억원으로 내년까지 분할 납부할 예정이다.

 

현재 안양의 노인인구는 해마다 증가해 화장수요 또한 점점 늘어나는 추세지만 화장시설이 없어, 장례를 치르는 시민들은 번거롭게 타 지로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시 소유인 청계공설묘지는 이미 2018년 9월 만장에 다다랐다.

 

안양시는 이에 지난해 8월 화성시에 종합장사시설 공동건립 참여 의사를 밝혀 그해 11월 확정, 6개 지자체 공동투자협약서에 서명하게 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화성 숙곡리에 종합장사시설이 들어서면 안양에서 30여분 정도 근 거리인데다 장례에 따른 안양시민들의 재정부담 완화는 물론, 화장과 봉안에 따른 원스톱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